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누정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온갖 경치 모두 모인 조물주의 무진장, 함안 무진정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온갖 경치 모두 모인 조물주의 무진장, 함안 무진정

    무진정은 경상남도 함안군 함안면 괴산4길 25(괴산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제158호이다. 조선 전기의 문신 무진(無盡) 조삼(趙參:1473~?)이 후진 양성과 여생을 보내기 위해 건립하였으며, 1567(명종 22)에 조삼의 후손들이 그의 덕을 추모하기 위해 중건하였다. 주변 경관이 예로부터 뛰어나 조물주의 무진장이라고 칭하여졌다. 조선 전기의 정자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함안군

    자연과 더불은 유유자적을 어찌 바꿀소냐, 함안 하환정

    하환정(何換亭)은 경상남도 함안군 칠원읍 무기1길 33(무기리)의 무기연당(舞沂蓮塘) 정원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무기연당과 함께 일곽으로 국가민속문화재 제208호로 지정되어 있다. 조선후기 이인좌(李麟佐)의 난 때 의병장으로 활약했던 주재성(周宰成:1681~1743)이 1717년(숙종 43)에 무기연당을 조성하고 1728년(영조 4)에 하환정을 건립하였다. 정자명의 ‘하환(何換)’이란 말은 “어찌 바꿀 수 있겠는가.”라는 뜻으로, 부귀영달을 할 수 있는 영의정·좌의정·우의정의 삼공이라도 자연과 더불어 유유자적하는 삶을 바꾸지 않겠다라는 뜻이 담겨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거울같이 맑은 물에 비치는, 강릉 경포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강릉시

    거울같이 맑은 물에 비치는, 강릉 경포대

    대관령 너머 관동 땅에는 명승지가 많다. 통천 총석정에서 시작되어 평해 월송정까지 해안을 따라 늘어선 절경들을 관동 팔경이라 했다. 그 가운데 하나가 강릉 경포대이다. 경포대는 고려 때 창건되었지만 조선 중기에 현재의 위치로 옮겨왔다. 경포대와 경포 호수는 서로 뗄 수 없는 관계다. ‘경포대’라는 명칭은 ‘경포’, 즉 ‘유리같이 맑은 호수’에서 따온 말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경포대와 승경을 다투던, 강릉 호해정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강릉시

    경포대와 승경을 다투던, 강릉 호해정

    강릉 호해정은 경포대와 자웅을 겨루던 정자였다. ‘호해정(湖海亭)’은 말 그대로 ‘호수와 바다를 바라보는 정자’였다. 옛 선인들은 경포대와 호해정의 호수를 ‘내호’와 ‘외호’라 부르면서 그 승경을 칭송하였다. 관동팔경의 절경을 화첩으로 담은 단원 김홍도의〈금강사군첩〉에도 경포대와 호해정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단원의 그림을 보면 송림으로 둘러싸인 호수에 돛단배 떠있고, 호수와 바다를 내려다보는 구릉에 호해정이 세워져 있다. 하지만 지금은 호수가 흙으로 메워져 농경지로 변했다. ‘상전벽해(桑田碧海)’가 아니라 ‘벽해상전(碧海桑田)’이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강릉선교장의 별서, 강릉 방해정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강릉시

    강릉선교장의 별서, 강릉 방해정

    방해정은 강원도 강릉시 경포로 449(저동 8번지)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강원도유형문화재 제50호이다. 원래 이 자리는 삼국시대 때 화랑들이 모여 심신을 단련했던 고찰 인월사(印月寺) 터였는데, 1859년(철종 10)에 강릉선교장의 주인인 이봉구(李鳳九)가 선교장의 객사 건물을 뜯어다 지금의 자리에 별서 건물로 지었다. 경포대 가는 길가에 있으며, 정원이 잘 꾸며져 있으며 단아하고 아기자기한 가옥형 정자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누정의 역사가 담겨있는, 누정기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누정의 역사가 담겨있는, 누정기

    오래된 누정에는 편액과 현판이 많이 걸려있다. 편액은 누정의 이름을 쓴 액자를 말하지만, 넓은 의미의 편액은 누정기·누정제영과 같은 현판 모두를 포함한다. 누정기는 누정 건축과 관련된 내용과 일화들을 한문 산문으로 기록한 것이다. 누정기는 누정을 지은 이유와 의미를 담고 있어 주인의 철학과 됨됨이를 알 수 있다. 또한, 누정기는 다녀간 사람들이 자신의 느낌과 감상을 기록하고 있어 역사적 의미에 문학적 의미가 더해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누정을 노래한 시, 누정제영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누정을 노래한 시, 누정제영

    누정의 대표적인 문학작품이 누정제영이다. 누정제영은 누정에서 지은 한시를 말한다. 경관이 빼어나고 오래된 누정에는 많은 시문이 전해진다. 강원의 삼척 죽서루, 영남의 밀양 영남루, 호남의 남원 광한루와 같은 경우이다. 이러한 시문은 사대부들의 정자도 마찬가지다. 특히 전남 담양에는 소쇄원을 비롯한 식영정·면앙정·환벽당 등 여러 누정이 있어, 수많은 누정제영을 남겨놓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향운설화의 대표적인 정자, 정읍 군자정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정읍시

    향운설화의 대표적인 정자, 정읍 군자정

    군자정은 전라북도 정읍시 고부면 영주로 532-7(고부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제133호이다. 사방이 연못으로 둘러 싸인 정자여서 연정(蓮亭)이라고도 한다. 최초의 창건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역사가 오래된 정자이다. 군자정은 고장의 운명과 관련된 향운설화(鄕運說話)의 대표적인 정자로, 고을의 운명을 길하게 하기 위해 연정을 파고 정자를 개보수한 설화와 역사를 함께한 정자이다. 군자정이란 정자명은 주돈이의 「애련설」에서 유래한 것으로, 연꽃을 군자의 꽃이라 칭한데서 연정을 군자정이라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향운설화의 대표적인 정자, 정읍 군자정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정읍시

    향운설화의 대표적인 정자, 정읍 군자정

    군자정은 전라북도 정읍시 고부면 영주로 532-7(고부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제133호이다. 사방이 연못으로 둘러 싸인 정자여서 연정(蓮亭)이라고도 한다. 최초의 창건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역사가 오래된 정자이다. 군자정은 고장의 운명과 관련된 향운설화(鄕運說話)의 대표적인 정자로, 고을의 운명을 길하게 하기 위해 연정을 파고 정자를 개보수한 설화와 역사를 함께한 정자이다. 군자정이란 정자명은 주돈이의 「애련설」에서 유래한 것으로, 연꽃을 군자의 꽃이라 칭한데서 연정을 군자정이라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영보촌의 동계 중심지, 영암 영보정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영암군

    영보촌의 동계 중심지, 영암 영보정

    영보정은 전라남도 영암군 덕진면 영보리 296번지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전라남도기념물 제104호이다. 처음에는 조선 전기의 문신·학자 최덕지(崔德之:1384∼1455)가 관직에서 물러난 이후 학문 연구를 위해 영암의 영보촌(永保村)에 내려가 사위 신후경(愼後庚)과 함께 유림의 향약소(鄕約所)로 건립하였다. 현재의 정자는 1630년(인조 8)경에 최덕지의 후손과 그의 사위 가문인 거창신씨가 힘을 합쳐 현재의 위치에 건립하였다. 구림의 회사정, 장암의 장암정과 함께 영암의 대표적인 동계(洞契) 집회소 정자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장암마을의 대동계 중심지, 영암 장암정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영암군

    장암마을의 대동계 중심지, 영암 장암정

    장암정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무덕정길 63(장암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전라남도기념물 제103호이다. 1668년(현종 9)에 영암 장암리 대동계(大同契)에서 동약(洞約)의 모임 장소로 건립하였다. 영암 장암마을은 남평문씨(南平文氏)의 집성촌으로, 동계(洞契)의 전통이 1667년 창설 이래 오늘날까지도 이어져오고 있다. 장암정에는 동계의 자료인 「계헌(契憲)」·「계안(契案)」·「치부책(置簿冊)」·「용하기(用下記)」·「장암대동계책(場巖大同契冊)」 등 지방 생활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잘 보존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모산리 팔경을 예찬하는, 영암 영팔정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영암군

    모산리 팔경을 예찬하는, 영암 영팔정

    영팔정(詠八亭)은 전라남도 영암군 신북면 모산리 403번지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전라남도기념물 제105호이다. 고려말 조선초의 문신 유관(柳寬:1346∼1433)이 전라도관찰사를 지내면서 이곳 주위 경치에 감탄하여 아들 유맹문(柳孟聞)에게 명하여 1406년(태종 6)에 건립하였다. 그후 여러 차례 중·개수가 이루어지다가 1689년(숙종 15) 유상운(柳尙運:1636~1707)에 의해 오늘날의 규모로 중창되었다. 정자명이 처음에는 모산이라는 마을 이름과 유관의 호를 따서 모정(茅亭)이라 하였다가, 모산 마을의 경승 팔경을 읊은 팔영시의 이름을 따서 영팔정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누정의 문학작품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누정을 노래한 시, 누정제영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누정을 노래한 시, 누정제영

    누정의 대표적인 문학작품이 누정제영이다. 누정제영은 누정에서 지은 한시를 말한다. 경관이 빼어나고 오래된 누정에는 많은 시문이 전해진다. 강원의 삼척 죽서루, 영남의 밀양 영남루, 호남의 남원 광한루와 같은 경우이다. 이러한 시문은 사대부들의 정자도 마찬가지다. 특히 전남 담양에는 소쇄원을 비롯한 식영정·면앙정·환벽당 등 여러 누정이 있어, 수많은 누정제영을 남겨놓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청빈함의 상징, 상주 계정과 대산루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상주시

    청빈함의 상징, 상주 계정과 대산루

    계정은 경상북도 상주시 외서면 채릉산로 799-46(우산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계정 옆에 있는 대산루와 함께 경상북도유형문화재 제156호로 지정되어 있다. 계정은 1603년에 조선후기 문신이자 대학자인 정경세가 벼슬에서 물러나 은거하기 위해 건립하였다. 정경세의 청렴함을 받들기 위해 초가 형태의 원형을 보존하고 있다. 계정 옆에 있는 대산루는 정경세의 6대손 정종로가 1782년에 지은 T자형 2층 누각 기와 건물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영덕의 누정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영해 안동권씨의 무덤을 지키는, 영덕 화수루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영덕군

    영해 안동권씨의 무덤을 지키는, 영덕 화수루

    화수루는 경상북도 영덕군 창수면 갈천리 6-1번지에 있는 조선시대의 가옥형 정자이다. 화수루 일곽으로 국가민속문화재 제260호로 지정되어 있다. 화수루 일곽은 화수루와 청간정, 까치구멍집을 지칭한다. 화수루는 옥천재사라고도 하며, 안동권씨의 영해 입향조 권책의 증손자인 권희언의 묘제를 수행하기 위해 지은 재사 건물이다. 이 정자는 그의 다섯 아들들이 1676(숙종 2)에 건립하였다고 전한다. 청간정은 권책의 후손인 권창유가 권희언을 추모하여 1808년(순조 8)에 건축한 정자이다. 까치구멍집은 화수루를 수호하기 위하여 17세기에 건립된 부속 초가 민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