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광업소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함백광업소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누가 더 빨리 굴을 뚫나, 고속 굴진과 막장교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누가 더 빨리 굴을 뚫나, 고속 굴진과 막장교대

    석탄 증산이 시급해지면서 고속 굴진을 위한 경쟁이 붙었다. 고속 굴진을 위해 3교대 작업이 4교대 작업으로 변경되었으며, 현장에서 작업자가 교대하는 막장 교대라는 용어도 생겼다. 착암기, 점보드릴 등의 고속천공 장비도 등장했다. 함백광업소는 1963년 10월 한 달 동안 731.5m를 굴진하여 자유국가 진영의 세계기록을 넘어서는 성과를 거두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정선군

    마을 이름을 삼켜버린 함백광업소

    정선군 신동읍 조동리에 자리하고 있던 함백광업소는 1948년부터 상공부 직할로 개발하다가 1950년 대한석탄공사의 창립과 더불어 삼척탄전 소속의 함백광업소로 발족했다. 이는 해방 이후 북한에서 갑자기 전력 송출을 중단해 버리자 근처에 있는 영월화력발전소를 가동하기 위해 석탄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것이다. 함백광업소가 조동리에 자리하면서 본격적으로 석탄 개발에 힘쓰자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지역에 철도를 부설하고 중고등학교를 개교하고, 우체국, 파출소 등을 설치하였는데 이름을 지역명인 ‘조동’이나 ‘신동’이 아닌 함백중학교, 함백고등학교, 신동읍 함백출장소, 함백치안센터, 함백의용소방대 등과 같이 ‘함백광업소’의 이름을 따서 명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도계 살리기 생존권 투쟁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삼척시

    도계 살리기 생존권 투쟁

    도계광업소 중앙갱을 폐쇄하려는 계획이 알려지면서 도계주민들은 도계경제 살리기 투쟁에 들어갔다. 2000년 10월 1일 도계읍 전두리 도계역 광장 앞에서는 시민 1만 명 가까이 참석했다. 시민들이 모인 광장의 현수막에는 붉은 글씨로 “차라리 다 죽여라”는 섬뜩한 구호가 적혀있었다. 그리고 “대책 없는 석탄정책 정부는 각성하라.”, “죽음을 각오했다. 도계를 살려내라.”, “먼저 가신 산업전사 지하에서 통곡한다.” 등 온갖 절규의 구호가 적힌 피켓과 만장이 도계읍내 거리를 행진했다. 2000년 12월 20일에 석탄공사는 중앙갱 폐쇄 유보를 결정하고, 산자부는 석탄안정기금의 배분 형평성을 고려하기로 합의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도계탄의 해상 수송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삼척시

    도계탄의 해상 수송

    일제강점기에 도계지역에서 생산한 석탄은 절반 이상이 일본으로 반출되어 발전용탄으로 공급되었다. 도계-묵호간 부설된 전용 산업철도를 통해 묵호로 출하한 뒤, 묵호항에 선박을 이용하는 것이다. 해방 이후에는 도계탄이 이 노선을 따라 서울과 부산 등 전국으로 수송되었다. 대한석탄공사는 석탄수송을 위한 선박까지 갖추고 해상 수송에 나섰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도계역 급수탑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삼척시

    도계역 급수탑

    도계역 급수탑은 강원도 삼척시 도계역 구내에 위치하고 있는데, 1940년 영동선이 개통하면서부터 도계역을 경유하는 증기기관차에 물을 공급해주던 시설물이다. 1940년 영동선이 개통된 이후 증기기관차는 30년 동안 도계역에 들어서면 10~30분 정도 정차해서 이 급수탑을 이용해 물을 보충했다. 문화재청은 도계역 급수탑을 2003년 1월 28일 근대문화유산(등록문화재 46호)으로 지정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문경광업소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우리나라 최초의 레일바이크, 그리고 문경선(점촌~문경 은성)

    문경레일바이크는 문경지역의 석탄을 수송하던 산업철도를 활용한 우리나라 최초의 레일바이크이다. 문경의 주요 광업소인 문경광업소가 1993년, 은성광업소가 1994년 폐광하면서 산업철도인 가은·문경선은 폐선이 된다. 문경지역의 마지막 탄광인 은성광업소가 폐광된 지 10년이 되던 해에 레일바이크를 통해 관광객을 수송하는 관광자원으로 변신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남한 최초의 탄광 문경광업소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남한 최초의 탄광 문경광업소

    문경지역에 탄광의 문을 열게 된 것은 1926년에 ‘문경탄광’이 광업권을 설정함으로써 시작되었고, ‘은성탄광’은 1929년 6월 박남득이 광업권을 설정하고, 일본광업주식회사가 개발권을 인수하여 1938년 12월부터 개발에 착수하였다.

    문경탄광과 은성무연탄광이 대규모의 자본을 앞세운 일본 회사에 의해 개발되자 두 탄광을 합하여 문경탄광으로 불렀으며, 채굴한 석탄을 수송하기 위해 조선총독부에서는 김천과 점촌 간에 부설된 산업철도를 이용토록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은성광업소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우리나라 최초의 레일바이크, 그리고 문경선(점촌~문경 은성)

    문경레일바이크는 문경지역의 석탄을 수송하던 산업철도를 활용한 우리나라 최초의 레일바이크이다. 문경의 주요 광업소인 문경광업소가 1993년, 은성광업소가 1994년 폐광하면서 산업철도인 가은·문경선은 폐선이 된다. 문경지역의 마지막 탄광인 은성광업소가 폐광된 지 10년이 되던 해에 레일바이크를 통해 관광객을 수송하는 관광자원으로 변신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남한 최초의 탄광 문경광업소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남한 최초의 탄광 문경광업소

    문경지역에 탄광의 문을 열게 된 것은 1926년에 ‘문경탄광’이 광업권을 설정함으로써 시작되었고, ‘은성탄광’은 1929년 6월 박남득이 광업권을 설정하고, 일본광업주식회사가 개발권을 인수하여 1938년 12월부터 개발에 착수하였다.

    문경탄광과 은성무연탄광이 대규모의 자본을 앞세운 일본 회사에 의해 개발되자 두 탄광을 합하여 문경탄광으로 불렀으며, 채굴한 석탄을 수송하기 위해 조선총독부에서는 김천과 점촌 간에 부설된 산업철도를 이용토록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함태광업소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태백시

    강릉단오보다 컸다는 함태단오제

    단옷날이 되면 태백시 관내의 각 광업소가 주관하여 마을마다 단오축제를 열었다. 장성동 지역에서는 장성광업소를 중심으로 단오 행사가 열렸고, 소도동 지역에서는 함태광업소를 중심으로 단오 행사가 열렸다. 각 광업소에서는 단옷날 종업원에게 특별 배급을 지급할 만큼 각별한 명절로 여겼고 공휴와 함께 성대한 단오 행사를 열었다. 특히 소도지역에서 사나흘씩 진행하던 단오는 ‘함태단오’라는 별칭을 얻을 정도로 성대한 축제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사북석탄유물보존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정선군

    사북석탄유물보존관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에 소재한 사북석탄유물보존관은 국내 최대의 석탄역사 체험장이다. 사북석탄유물보존관에서는 기존의 석탄관련 박물관과는 다르게 폐광된 사북탄광에서 사용하던 적재장비·지하암반굴착장비·운반장비 등을 전시하여 당시 광부들의 작업사정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단순히 볼거리만을 제공하지 않고 실제 광부들이 타던 인차를 타고 실제 폐광한 갱도 약 500m 거리를 왕복하는 체험의 장도 마련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동양 최대의 민영탄광 동원탄좌 사북광업소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정선군

    동양 최대의 민영탄광 동원탄좌 사북광업소

    ‘석탄개발임시조치법’에 따라 정선군 사북읍에 자리 잡은 동원탄좌 사북광업소는 1962년 4월에 개광하여 2004년 11월 폐광에 이르기까지 약 40여 년에 이르는 동안 동양 최대의 민영 탄광기업으로 성장하였다.

    동원탄좌는 24개의 광구를 보유하고 있으며, 예상매장량은 약 5,400만 톤에 달한다. 초창기에는 종업원 600여 명으로 1963년 생산량이 1십5만5천 톤에 불과하였으나, 1980년대에 이르러서는 5천여 명의 탄광노동자가 종사하는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민영탄광으로 자리하게 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정선군

    탄광 소설들(회색도시, 내 사랑 사북, 사북탄광)

    민주화의 상징으로 일컬어지는 광주민주화운동보다 한 달 앞서 일어났던 '사북민주항쟁'은 우리나라 최대의 민영탄광인 동원탄좌 사북광업소의 광부와 그 가족들이 열악한 노동환경과 어용노조에 항거하며 4일 동안 사북을 점거한 사건이다. 이는 그동안 노동착취와 억압 속에 신음해 오던 탄광노동자의 집단적 분노이다. ‘사북민주항쟁’이후 많은 소설이 나왔지만, 사북민주항쟁을 소재로 한 작품은 그리 많지 않다. 이러한 상황에서 『회색도시』, 『내 사랑, 사북』, 『사북탄광』은 주목되는 작품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경동광업소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울고 넘는 통리 고개, 광부의 한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태백시

    울고 넘는 통리 고개, 광부의 한

    통리(桶里)의 지명은 동쪽 백병산과 남쪽 연화산 등 사방의 높은 산 가운데로 길게 골짜기가 형성되어 흡사 소여물통인 구유처럼 생겼다는 데서 유래한다. 통리지역은 봄 여름 가을에는 농무가 심하고 겨울철엔 눈보라가 맵기로 유명하다. 1940년 첫 영업을 개시한 통리역은 바람 부는 날이면 저탄장에서 불어오는 탄가루에 옷깃을 단단히 여며야 했다. 통리역에서 200m 떨어진 곳에는 대규모 저탄장이 있으며, 한보탄광과 경동탄광 등 굴지의 민영탄광이 통리역을 중심으로 석탄을 수송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경동광업소 파업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삼척시

    경동광업소 파업

    경동광업소의 첫 파업은 1986년 7월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 동안 2천여 명의 탄광노동자와 부녀자들이 참가하였는데, 파업의 발단은 사무직에는 월급과 하계 휴가비를 지급하면서도 생산직에는 지급하지 않은 일에서 시작됐다. 이어 40일 뒤인 9월 9일부터 13일까지 2차 파업이 전개되었는데, 이는 1차 파업 때 노사 간의 합의 사항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같은 해 9월 9일부터 제2차 파업을 시작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북한광업소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북한

    북한탄광의 대명사 아오지 탄광

    1910년대까지 국내 석탄산업을 주도하던 것은 평양광업소였으나 1930년대는 아오지탄광이 주도한다. 아오지탄광은 한반도 최대 규모의 탄광이다. 남한 최대규모 탄광인 삼척탄광의 매장량은 2억톤인데 비해 아오지 탄광의 매장량은 150억 톤에 달한다. 아오지탄은 탄질이 좋은데다, 검은 연기가 나지 않고, 독한 가스도 적은데다 화력이 세서 큰 인기를 끌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바람 불면 탄가루가 날리는 저탄장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삼척시

    바람 불면 탄가루가 날리는 저탄장

    저탄장에서 날리는 석탄가루로 인하여 탄광촌에서는 탄광 노동자들만 장화를 착용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주민이 장화를 신어야 했다. 탄광촌 곳곳에 설치된 저탄장과 운반용 차량에서 새어 나온 석탄가루가 바람을 타고 날아다녀 도시 전체를 덮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생긴 말이 ‘마누라 없이는 살아도 장화 없이는 못산다’라는 말이 유행할 만큼 탄광촌 주민들에게 장화는 생활의 필수품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강원도탄광문화촌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영월군

    강원도탄광문화촌

    강원도탄광문화촌은 1960~1970년대 석탄산업의 중심지였던 영월군 북면 마차리의 탄광촌과 폐광을 옛 모습 그대로 복원한 곳이다. 이곳에는 각종 유물과 자료들을 갖추어 잊혀져가는 탄광촌의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하였다. 특히 보는 것만으로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은 체험할 수 있도록 탄광 갱도를 활용한 탄광 갱도체험관, 굴진과 발파, 동발 설치, 막장 작업장 등 현장체험이 가능한 탄광문화 현장학습장을 마련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남한 최대 규모의 장성광업소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태백시

    남한 최대 규모의 장성광업소

    태백시에서 가장 먼저 석탄이 발견된 곳은 장성동의 ‘거무내미’로, 바로 장성광업소 인근 지역이다. 1936년 4월 삼척개발주식회사 삼척탄광 장성갱으로 개광하여 1950년 11월에 대한석탄공사 산하 장성광업소로 운영된다. 장성광업소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수갱이 두 곳이나 존재할 정도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장성광업소 석탄매장량은 1억7,592만톤으로 전국의 12.1% 점유율을 지니며, 1979년에 최대 생산량인 228만 톤을 생산한 바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영월군

    광산보안법 제정

    탄광노동자의 안전작업을 유도하고, 탄광시설을 보호하기 위한 법률이 ‘광산보안법’으로 1963년 제정되었다. 광산보안법이 제정된 것은 영월광업소에서 연속으로 발생한 세 번의 가스 폭발 사고 때문이다. 1957년 13명 사망, 1958년 13명 사망, 1961년 9명 사망 등의 사건이 연속으로 발생하면서 정부는 그동안 미루던 ‘광산보안법’을 제정한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의 석탄을 공급받던 화력발전소(영월, 동해)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영월군

    지역의 석탄을 공급받던 화력발전소(영월, 동해)

    영월탄을 소비하던 영월화력발전소는 1937년부터 1960대 사이에 남한에서 가장 규모가 큰 석탄화력발전소로 기능했다. 한편 1990년대 후반 들어서 국내 무연탄의 판로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국내 석탄 소비처 확대를 위해 발전된 동해화력발전소는 연간 1백만톤의 석탄을 소비했다. 서천화력발전소 역시 연간 100만톤을 소비하면서 탄광업계의 판로를 열어주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강원도 최초의 탄광: 영월광업소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영월군

    강원도 최초의 탄광: 영월광업소

    1935년 개광한 영월광업소는 강원도 최초의 광업소이다. 우리나라에서 석탄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지역이 강원도인데, 강원도의 첫 번 째 광업소라는 점에서 영월광업소는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 1950년 11월 대한석탄공사가 창립되면서 영월광업소는 석탄공사 산하광업소로 운영이 된다. 영월광업소는 대통령이 가장 많이 다녀간 광업소이기도 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