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곡식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곡식창고

연관자료

자세히보기

#포곡식 석성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청주의 엣이름을 단 상당산성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청주시

    청주의 엣이름을 단 상당산성

    상당산성은 청주에서 동쪽으로 7.5km에 청주와 청원군의 경계를 이루는 해발 491.2m 상당산 위에 쌓은 포곡식 석성이다. 둘레가 4.2km, 높이 3~4m, 내부면적 220,000평이다. 『삼국사기』에는 통일신라 초기에 김유신의 셋째 아들이 서원술성을 쌓았다는 기록이 있는데 이때 쌓여진 것이 아닌가 추측되기도 한다. 상당이란 이름은 백제 때 청주목을 상당현이라 부르던 것에서 유래한 것이다.서쪽으로 청주·청원 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여 서쪽 방어를 위해 쌓여진 곳이었음을 알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꽃이 예쁜 메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꽃이 예쁜 메밀

    메밀은 중앙아시아 또는 동아시아 북부 원산의 작물로 전국에서 재배하는 한해살이풀이다. 중앙아시아와 만주 사이가 원산지로 재배하기 편하고 흉작 시 대체할 수 있는 작물로 알려졌다. 지금도 메밀가루는 강원도 산간지대에서 국수의 원료로 이용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파종할 씨앗을 운반하는 종다래끼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파종할 씨앗을 운반하는 종다래끼

    종다래끼는 짚이나 오리버들, 싸리로 만든 바구니를 말한다. 주로 파종할 씨앗이나 곡식을 나를 때 사용한다. 아가리에 끈을 만들어 허리에 차기도하고 어깨나 목에 걸기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오랜 재배 역사를 자랑하는 조

    조는 우리나라 작물 중 피와 함께 가장 오래 경작한 농작물 중 하나이다. 성질에 따라서 메조와 차조로 나뉘는데 찰기가 달라 쓰임새도 다르다. 차조는 끈기가 많아 밥에 주로 넣어 먹고 메조는 술, 떡 등을 만드는 데 많이 쓴다. 원산지는 중앙아시아로 보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구황작물로 보리 다음으로 많이 재배하였으나 식생활의 변화로 인해 현재는 재배 면적이 줄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